시사

시사 > 전체기사

文 “더 이상 이념이 상처 헤집지 말기를” 4·3 제주 간다

제주 4·3희생자추념일 앞두고 페이스북 글 올려
“4·3의 완전한 치유와 안식을 빈다”
전직 대통령 최초로 참배 일정도 검토

문재인 전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이 제주 4·3희생자추념일을 앞두고 “더 이상 이념이 상처를 헤집지 말기를 바란다”며 “4·3의 완전한 치유와 안식을 빈다”고 밝혔다.

문 전 대통령은 지난 28일 페이스북을 통해 제주 4·3사건을 소재로 한 한강의 장편소설 ‘작별하지 않는다’를 언급하며 이같이 밝혔다. ‘작별하지 않는다’는 소설가인 주인공이 손가락이 잘리는 사고를 당한 친구의 제주도 집에 가서 친구 어머니의 기억에 의존한 아픈 과거사를 되짚는 내용이다.

문 전 대통령은 “가슴속에 오래오래 묻어두었다가 가슴에서 가슴으로 전해주는 듯한 이야기를 들으며 4·3의 상실과 아픔을 깊이 공감할 수 있다”며 “한강 특유의 몽환적이고 은유적이며 섬세한 묘사가 더욱 큰 감동을 준다”고 소감을 남겼다.

이어 “억울한 죽음과 상실의 삶을 견디는 가족의 사랑이 너무나 아프고 간절하다”며 “그 지극한 사랑이야말로 파묻힌 진실을 마침내 찾아낼 희망일 것”이라고 남겼다. 그러면서 “그 아픔을 드러내는 것이 문학적 감수성이라면, 그 위에 치유를 위한 정치적 감수성이 더해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문 전 대통령은 제주 4·3희생자추념일에 제주를 방문해 위령제단에 참배하고 희생자들의 넋을 위로하는 일정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오전에 있을 공식 추념식에는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공식 추념식에는 윤석열 대통령 대신 한덕수 국무총리가 참석할 예정이다.

문 전 대통령은 재임 시절에도 세 차례 4·3추념식에 참석했다. 전직 대통령이 4·3추념일에 제주를 찾은 사례는 아직 없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