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천공항 울타리 넘어 도주한 나머지 카자흐인도 검거

인천국제공항 탑승동. 연합뉴스

인천국제공항에서 입국불허 판정을 받고 외곽 울타리를 넘어 달아난 외국인 2명 중 나머지 1명도 결국 붙잡혔다.

인천공항경찰단은 출입국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카자흐스탄인 A씨(18)의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29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6일 오전 4시20분쯤 인천시 중구 인천공항 제4활주로 북측 지역에서 같은 국적의 B씨(21)와 함께 외곽 울타리를 넘어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24일 입국불허 판정을 받은 이들은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출국 대기실에서 송환 비행기를 기다리다가 터미널 1층 창문을 깬 뒤 활주로로 이동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후 외곽 울타리를 넘어 도주한 이들은 택시를 타고 대전까지 함께 이동했다가 헤어졌다. A씨는 B씨와 헤어진 뒤 휴대전화를 끄고 잠적했다가 29일 오전 4시쯤 서울 출입국·외국인청 직원들에게 붙잡혔다.

앞서 B씨는 도주 당일인 지난 26일 오후 9시40분쯤 대전의 한 편의점에서 경찰에 붙잡혔고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을 예정이다.

A씨 등은 다른 카자흐스탄인들과 같은 항공편을 타고 인천공항을 통해 국내로 들어오려다가 입국 목적이 불분명해 입국불허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공항 외곽 울타리 경계벽 위에는 철조망을 비롯해 적외선 감시장비 등 첨단 보안 시스템까지 설치돼 있었지만 이들의 도주를 막지 못했다.

경찰 관계자는 “서울 출입국·외국인청이 A씨의 자진 출석을 유도해 검거했다”며 “A씨를 넘겨받아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등 추가로 수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