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단속카메라 뒷번호판도 촬영…무법질주 오토바이 잡는다


차량 뒷번호판을 찍어 교통 법규 위반 행위를 적발하는 단속 방식이 다음 달부터 본격 시행된다.

서울경찰청은 29일 서울 중랑구 상봉지하차도에 시범 설치한 ‘후면 무인교통 단속 장비’ 계도기간이 이달 말 종료됨에 따라 다음 달 1일부터 위반 차량에 과태료를 부과한다고 밝혔다.

기존 단속 장비는 주로 차량 앞 번호판만 인식해 번호판이 뒤편에 있는 오토바이의 경우 단속에 어려움이 있었다. 그러나 후면 무인교통 단속 장비는 추적용 카메라로 차량의 과속·신호 위반을 검지하고, 뒷번호판을 촬영해 사륜차뿐 아니라 오토바이 등 이륜차 위반 행위까지 단속 가능하다.

경찰은 이륜차 교통사고 다발 지역을 분석해 올해 안에 서울 시내 5곳에 후면 단속 장비 5대를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앞으로 영상분석기술을 고도화해 이륜차의 안전모 미착용 등도 단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