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총리 “5월초에 코로나 확진자 격리의무 7→5일”

한덕수 국무총리가 2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안전관리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는 29일 “우선 1단계 조치로 5월 초에 코로나19 위기 단계 하향 여부를 결정하겠다”며 “위기 단계 하향과 함께 확진자 격리 의무 기간도 7일에서 5일로 단축하겠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정부는 지금의 안정적 방역 상황을 감안하여 남아 있는 방역 규제에 대한 조정 로드맵을 마련하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 총리는 코로나19 위기 단계 하향에 대해 “2020년 2월부터 유지되었던 ‘심각’ 단계를 ‘경계’ 단계로 낮추고 중대본도 중수본(중앙사고수습본부) 체계로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1단계 조치 이후의 유행 상황 등을 점검하여 감염병 등급을 2급에서 4급으로 조정하는 2단계 조치를 확정하고, 격리 의무와 일부 남아 있는 마스크 착용 의무도 ‘전면 권고’로 전환할 계획”이라며 “확진자 감시 체계도 전수 감시에서 표본 감시 체계로 전환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일상으로의 전환 과정에서도 어르신 등 건강취약계층에 대한 보호 체계는 유지하겠다”며 “각 부처와 지자체는 관련 지침 개정 등 필요한 조치를 선제적으로 준비해주시고 입원 치료비 지원 범위 변화 등 세부 내용에 대해서는 국민 여러분께 소상히 설명해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