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추경호 “153만명에게 3만원 숙박쿠폰, 휴가비 10만원”

정부, 내수활성화 대책 발표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내수활성화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9일 “관광 활성화를 위해 최대 600억원의 재정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추 부총리는 이날 윤석열 대통령 주재로 열린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내수 활성화 대책을 발표했다.

추 부총리는 “1인당 숙박비 3만원씩 총 100만명, 유원시설 입장료 1만원씩 총 18만명, 휴가비 10만원씩 최대 19만명 등 총 153만명에게 필수 여행비용 할인 혜택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내수활성화 방안에 대한 보고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아울러 “문화비·전통시장 지출에 대한 소득공제율을 10% 포인트씩 한시적으로 상향하겠다”고 말했다.

추 부총리는 또 올해 방한 관광객 1000만명 이상 유치를 위해 22개국을 대상으로 전자여행허가제(K-ETA)를 면제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