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일본 교과서 왜곡’에 “간·쓸개 다 내주고 뒤통수 맞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이한결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일본 정부가 강제징용 및 독도 영유권 관련 서술이 악화된 초등학교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킨 것과 관련해 “굴욕적인 퍼붓기 외교가 일본에게 마음대로 해도 된다는 신호를 보냈다. 간도 쓸개도 다 내주고 뒤통수까지 맞고 있는 격”이라고 윤석열정부를 비판했다.

이 대표는 2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일본이 전쟁범죄를 부정하는 내용의 초등 교과서를 승인했다”며 “정부의 잘못도 크다. 대통령이 문제를 풀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모든 방법을 총동원해 일본의 도발에 맞서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민주당은 국민과 함께 일본의 역사 침탈을 반드시 막아내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또 “‘독도의 날’ 입법과 굴욕 외교에 대한 국정조사를 서두르겠다”고 덧붙였다.

역사를 왜곡한 교과서를 승인한 일본에 대해서도 날을 세웠다.

이 대표는 “개정 교과서에는 강제동원은 물론 강제징병에 대해서도 ‘참여’ ‘지원’ 같은 표현들로 강제성을 부정했다”며 “수백만 조선인들을 희생시킨 침략전쟁의 책임 자체를 인정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명확하게 실현한 역사 도발”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주장은 식민 침탈의 불법성을 부정하는 소리나 마찬가지”라며 “일본의 도발을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말했다.

신용일 기자 mrmonst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