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학생이 교장에 거수경례, 맞나” 광주 일부 고교 논란

학벌없는시민모임 “일제 식민시대의 잔재·반인권적” 비판
학교 측 “자부심·단결력·유대감 위한 것…군대 문화 아냐” 반발

이한결 기자

광주 일부 고등학교에서 입학식 등 행사를 할 때 학생들이 학교장에게 구호를 외치며 거수경례를 하는 것에 대해 한 교육단체가 “군대 문화 잔재”라며 개선을 요구했다. 그러나 해당 학교들은 “학교 전통으로 학생·동문들과의 단결을 위한 것일 뿐”이라며 반박하고 있다.

29일 ‘학벌 없는 사회를 위한 시민모임’에 따르면 광주의 A고교와 B고교는 단체 행사에서 전체 학생이 강당과 운동장에 모여 교장 등에게 거수경례로 인사하면서 각각 학교의 이름 및 교훈을 상징하는 단어를 외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학벌없는시민모임은 “학생들이 도열한 후 거수경례를 하는 관습은 일제 식민시대의 잔재가 군사문화와 결합한 행태”라며 “(이러한 행태는) 과거 교련을 정규 교육과정으로 편성하던 시대에나 있었던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하나의 구호나 상징 아래 일사불란하게 행동하는 훈련은 군대에 어울리며 존중하는 관계를 지향해야 할 교육의 생태와 맞지 않다”며 “학교 전통 등을 빌미로 유지해온 거수경례 관습을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민일보 DB

그러나 학교 측은 이 같은 지적을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A학교 교감은 “(경례는) 입학식·졸업식·개교기념식 행사에 참석하는 동문들과 공동으로 하는 퍼포먼스”라며 “학생들에게 학교에 대한 기억과 자부심, 유대감을 심어 줄 수 있을 것 같아 유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B고교 교장도 “학교의 교훈을 학생에게 강조하기 위해 거수경례를 1회 때부터 현재까지 유지하고 있다”면서 “교사에 대한 복종을 강요하기 위한 군대 문화는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이어 “오히려 학생들이 학교생활을 하면서 친한 교사에게는 장난스럽게 거수경례를 할 정도로 학교에 대한 친밀감이 형성되고 있다”며 “학생회 등에서도 이의제기가 없어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기영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