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스카우트’ 출신 첫 대통령 尹…한국스카우트 명예총재 됐다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정원에서 열린 한국스카우트연맹 명예총재 추대식에 참석, 스카우트 대원들을 보며 미소짓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한국스카우트연맹 명예총재가 됐다.

한국스카우트연맹 명예총재직 추대는 현직 대통령으로서는 역대 여섯 번째로, 지난 1986년 이후 37년 만이라고 대통령실은 밝혔다. 스카우트 대원 출신 대통령은 윤 대통령이 처음이다.

윤 대통령은 29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한국스카우트연맹 명예총재 추대식에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는 스카우트 대원 60명과 스카우트 지도자 20명 등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행사에서 “여러분께서 추대해 주신 한국 보이스카우트연맹 명예총재직을 감사하고 영광스럽게 수락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어 “어린 시절 제게 보이스카우트 활동은 첫째, 엄청나게 큰 즐거움이었다”며 “돌이켜보면 보이스카우트 활동이 제가 성인으로 커가면서 사회활동을 하는 데 큰 힘이 됐던 것 같다”고 회고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나라 스카우트 대원들이 튀르키예 스카우트 대원들에 대해 연대와 지지를 표명한 것에 대해 “진정한 스카우트 정신이 뭔지를 보여주는 여러분이 정말 대견하고,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또 오는 8월 전북 새만금에서 개최되는 제25회 세계스카우트 잼버리와 관련해 “대통령으로서 전폭 지지하겠다”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여러분이 세계 스카우트 대원들과의 우정을 쌓는 것이 우리 대한민국이 세계 모든 나라와 그 나라의 국민, 청소년들과 함께 연대하고, 또 어려운 문제를 함께 극복해 나가고, 이렇게 함으로써 세계 평화와 번영에 이바지하는 계기가 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