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천원의 아침밥’ 예산 2배로 확대… 69만→150만명 지원

고려대 학생이 지난 20일 교내 식당에서 ‘천원의 아침밥’을 구매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대학교 학생식당에서 제공되는 ‘천원의 아침밥’ 예산을 2배로 확대한다. 지원 대상도 69만명에서 150만명으로 늘어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9일 ‘천원의 아침밥’ 사업 규모 확대 계획 발표했다. ‘천원의 아침밥’은 대학생의 아침식사 결식률을 낮추고 쌀 소비문화를 확산하기 위한 사업이다. 한 끼에 학생과 정부가 각각 1000원을 부담하고, 학교가 자율적인 예산을 더해 운영한다.

당초 농식품부는 지난 13일 올해 사업에 참여할 대학을 41곳 선정했고 69만명에게 식사를 제공하기로 했으나 사업 확대 요청이 이어지자 규모를 늘렸다. 예산은 7억7800만원에서 15억8800만원으로 약 2배가량 늘었다.

‘천원의 아침밥’ 사업은 저렴한 가격으로 한 끼 식사가 가능해 학생들의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28개교 5437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사업이 계속됐으면 좋겠다”는 응답이 98.7%를 차지했다.

정부는 ‘천원의 아침밥’에 대한 학생들의 관심과 만족도가 증가하면서 동문회·기업·지자체 등이 지원에 참여하는 사례가 증가했고, 지역 농산물 사용으로 지역 사회와 상생을 도모하는 사례도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다음 달 중 신규 참여 대학을 모집한다. 또 현재 선정된 41개 대학이 희망할 경우 지원 학생 수를 확대할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고물가 등으로 인한 대학생의 식비 부담을 낮춰 청년 세대의 고충을 보듬고 사회진출을 지원하고자 사업 확대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서혜원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