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무면허 사고 나자 ‘운전자 바꿔치기’ 한 前 경찰서장

‘음주운전’ 면허 취소 상태서 운전
사고 나자 지인에 허위 진술 요구
검찰 “죄질 불량” 징역 1년 구형

국민일보 DB

면허 취소 상태로 사고를 낸 뒤 도주하고 운전자를 바꿔치기한 전직 경찰서장에게 검찰이 징역 1년을 구형했다.

도로교통법 위반과 범인도피 교사 혐의로 기소된 전직 경찰서장 A씨에 대한 결심공판은 29일 전주지법 형사제2단독(부장판사 이해빈) 심리로 열렸다. 검찰은 “피고인의 범행 수법을 고려할 때 죄질이 불량하다”며 “징역 1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다른 피고인 B씨에게는 벌금 200만원을 구형했다.

A씨는 이날 재판에서 범행을 모두 인정하는 취지로 발언하며 선처를 구했다. 그는 지난해 6월 24일 오후 1시쯤 전북 전주 덕진구의 한 도로에서 자신의 BMW 승용차를 몰고 가다 옆 차선에 있던 차를 들이받은 뒤 도주하고 범행을 은폐하기 위해 지인 B씨에게 사고 운전자인 것처럼 행세하도록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음주운전 전력으로 면허가 취소된 상태였던 A씨는 B씨에게 “내 차를 네가 운전했다고 하라”고 요구한 것으로 드러났다. B씨는 담당 수사관에게 전화를 걸어 “내가 (사고 차량을) 운전했다”고 허위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건에서 A씨의 음주운전 의혹이 제기됐지만, 조사 결과 술은 마시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 사건의 선고 공판은 다음달 26일에 열린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