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37m 공사장 중장비 쓰려졌다…간신히 피한 행인 [포착]

울산 남구 한 아파트 공사장에서 사용하던 중장비가 쓰러져 옆 원룸을 덮친 모습. 울산소방본부 제공

29일 오전 11시35분쯤 울산시 남구 한 아파트 공사 현장에서 중장비가 넘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기다란 관을 통해 지반을 뚫는 용도인 이 중장비는 37m 높이로, 넘어지면서 옆 원룸 3곳을 덮쳤다.

파손된 원룸 3곳 중 2곳에서 각각 주민 3명과 2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1명은 임신부다.

부상자 모두 중상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한 행인이 29일 울산 남구 한 아파트 공사장 사고 현장에서 가까스로 화를 면하고 있다.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공사장 옆을 거닐던 한 행인도 가까스로 화를 면했다.

사고 당시 촬영된 영상을 보면 중장비가 넘어지면서 이 행인 위로 그림자가 덮친다.

이상함을 감지한 행인은 황급히 뒷걸음질 친다.

그 순간 행인 바로 앞에 공사장 외벽 잔해가 쏟아져 내린다. 놀란 행인은 얼른 뒤돌아 종종걸음을 놓는다.

이게 끝이 아니었다.

행인이 잠시 몸을 돌려 상황을 살피는 순간, 또 다른 잔해들이 무너져 내린다.

행인은 이번에도 재빨리 움직여 간신히 빠져나간다.

울산 남구 한 아파트 공사장에서 사용하던 중장비가 쓰러져 옆 원룸을 덮친 모습. 울산소방본부 제공

한편 소방당국은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 유관기관에 도시가스 차단과 단수를 요청했다.

소방 당국은 이날 중장비가 지반 구멍을 뚫는 작업을 마치고 다른 곳에 또 작업하고자 이동하던 중에 넘어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아파트 시공사는 신세계건설이다. 이들은 지상 29층 4개동 311가구 규모 아파트를 짓고 있었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