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동물원 탈출 원숭이, 2주 자유 뒤 맞은 비극 [영상]

개코원숭이 탈출, 2주간 도심 활보하다 포획돼
몸 곳곳 총상, 결국 숨져…사냥꾼 “당국 지시로 엽총 쐈다”

대만 동물원을 탈출한 개코원숭이. 페이스북 我是新屋人 캡처

최근 대만의 한 동물원을 탈출한 개코원숭이가 2주간 도심을 활보하다 포획되는 과정에 엽총을 맞아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28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에 따르면 지난 10일 대만 타오위안시에서 처음 포착된 올리브 개코원숭이는 지난 27일 마취총을 맞고 포획됐지만 얼마 못가 사망했다.

포획 작업을 주도한 타오위안시 농업국은 원숭이 몸 여러 군데에서 총상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수색에 참여한 한 사냥꾼은 현지 매체에 “당국 지시로 원숭이를 향해 엽총을 쐈다”고 증언했다. 다만 원숭이 포획 당시 직원들이 총을 들고 있었는지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

폐쇄회로(CC)TV 영상에 찍힌 개코원숭이의 모습.대만중앙통신(CNA) 유튜브

이 원숭이는 타오위안시를 누비는 동안 사람들에게 공격적인 모습을 보이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시민들은 당국의 허술한 관리와 과잉 대응이 원숭이를 죽음으로 몰고 갔다며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논란이 커지자 현지 경찰은 원숭이가 어떻게 죽게 되었는지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나섰다.

사이먼 창 타오위안시 시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동료 중 일부가 신중하고 전문가답게 대처하지 못했다”며 “동물복지에 대한 존중을 지켜내는 데 실패한 것”이라고 말했다.

개코원숭이 장례 치르는 시공무원들. 자유시보 트위터 캡처

이번 원숭이 탈출 사태는 대만 동물원 ‘규제 방식’에 대한 지적으로 이어지고 있다. BBC는 “이 사건으로 대만 동물원의 문제점이 드러났다”며 “대만은 동물원을 사회교육 기관으로 취급해, 동물 전문가가 아닌 교육부가 동물원 관리를 담당한다”고 전했다.

서울 어린이대공원에서 탈출한 얼룩말 '세로'가 23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인근 주택가를 돌아다니고 있다. 독자제공, 연합뉴스

이번 사건은 최근 한국에서 한 얼룩말이 동물원을 탈출했다 안전히 포획돼 돌려보내진 과정과도 비교된다. 지난 23일 서울 광진구 어린이대공원 동물원에서 탈출한 얼룩말 ‘세로’는 도심을 활보하다 3시간여만에 포획됐다. ‘세로’ 역시 마취총을 맞고 잡혔지만, 다친 데 없이 안전히 옮겨져 현재 동물원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다.

선예랑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