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당정 “전기·가스 요금 인상 불가피 인식 공유…곧 최종안”

“4월1일 전까지 정부 최종안 마련하도록”

국민의힘 박대출 정책위의장이 2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전기·가스 요금 관련 당정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과 정부가 29일 전기·가스 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데 공감대를 확인하고 조만간 최종안을 마련키로 했다.

박대출 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전기·가스요금 관련 당정협의회 브리핑에서 “한전의 경우에 하루 이자 부담만 하더라도 38억원 이상이 소요가 되고, 가스공사의 경우 하루 이자 부담이 13억원 이상”이라며 “이런 현실을 감안하면 전기요금과 가스요금 인상 불가피하단 점에 당정 간 인식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소관 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가 인상 방식에 대해 복수 안을 제시했다고 전했다.

박 의장은 다만 산업부 안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다음에 결정해야 하는 내용이기 때문에 설명하기 곤란하다”고 말을 아꼈다.

박 의장은 “국민 부담 최소화를 최우선으로 해야 한다는 점에서는 당정 간 이견이 없었다”면서 “국제 에너지 가격, 특히 LNG(액화천연가스)·유연탄의 경우에는 올해 들어서 지속적으로 하향 추세라는 점을 인상 문제에 주요한 요인으로 고려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전기·가스 요금 인상이 불가피하지만, 주요 원자재 가격이 최근 하락세인 점을 감안해 그 폭 조정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취지다.

박 의장은 “(요금)인상 시기와 폭은 이런 부분을 검토해 신중히 고려해달라고 주문했고, 2분기 요금 적용이 시작되는 4월1일 이전까지 정부가 최종안을 마련해달라고 요구했다”고 말했다.

이창양 산자부 장관은 “‘국민 부담 최소화’라는 당의 주문이 있었다”며 “그런 것을 포함해 에너지시스템의 공급 지속 가능성 등을 종합적 고려해 조만간 안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