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RM 개인정보 3년간 훔쳐보던 코레일 직원 결국 ‘해임’

방탄소년단(BTS)의 리더 RM. 연합뉴스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리더 RM의 개인정보를 무단 열람한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직원이 해임된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코레일에 따르면 최근 ‘품위유지의무 위반’으로 징계위원회에 넘겨진 직원 A씨에 대해 해임이 의결됐다. 코레일측은 다만 개인정보보호 등의 이유로 이 직원의 해임 사유 등은 공식적으로 확인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앞서 코레일 자체감사에서 정보기술(IT) 개발 업무를 담당했던 A씨가 2019년부터 3년 동안 RM의 승차권 정보, 주소, 휴대전화 번호 등 개인정보를 열람한 사실이 드러난 바 있다.

당시 A씨는 RM의 개인정보를 몰래 열람한 뒤 지인들에게 “RM의 예약 내용을 확인해 실물을 보고 왔다” “친구가 근처 좌석을 끊을 수 있게 도와줬다” 등의 얘기를 했다가 동료 직원들의 귀에까지 들어가면서 감사를 받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감사 과정에서 “RM의 팬으로 개인적인 호기심에서 조회한 것”이라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혜원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