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광주 월산동 모텔 건물 화재 진화, 9명 구조

29일 오후 광주 남구 한 숙박업소 건물에서 불이 나 소방 당국이 진화와 구조 작업을 하고 있다. 소방당국은 지하에 있는 유흥주점에서 불이 나 건물 내부에 연기가 확산한 것으로 보고 있다. 연합뉴스

광주 남구 월산동의 한 모텔 건물 지하에서 불이 나 1시간 30여분 만에 진화됐다.

29일 광주 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49분쯤 이 모텔 건물 지하 유흥업소에서 연기가 난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화재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진화 작업과 함께 연기 등으로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거나 옥상으로 대피한 투숙객 등 9명을 구조했다. 구조된 9명 중 6명은 연기 흡입으로 병원에 이송됐지만, 생명이 위독한 중상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불이 난 건물은 지하 1층 지상 5층 규모로 건물 내 있던 7명은 불이 나자 스스로 대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신고 접수 1시간 39분 만인 오후 8시 28분께 큰불을 잡고 잔불을 정리 중이다.

또 유흥주점과 모텔 객실에 혹시 남아있는 사람이 더 있는지 등을 확인하고 있다.

29일 오후 광주 남구 한 숙박업소 건물에서 불이 나 소방 당국이 진화와 구조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소방당국은 지하에 위치한 유흥주점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