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 업고, 끝까지 해냈다…‘최강소방관’ 완주한 그녀

70㎏ 마네킹 업고 뛰고, 11층 오르내리는 ‘최강소방관’ 종목
유일 여성참가자로 출전한 황문경 소방장
끝까지 완주, 39명 중 35위 기록

경북소방기술경연대회에 참가한 황문경 소방장. 포항남부소방서

70㎏ 무게를 지고 11층 높이 계단을 오르내리는 등 소방관의 극강 체력을 견주는 대회에 여성 소방관이 출전해 남성 못지 않은 기록을 내며 완주했다.

29일 경북 포함남부소방서에 따르면 이 소방서 소속 황문경(35) 소방장은 지난 24일 김천에서 열린 경북소방기술경연대회의 최강소방관 종목에 출전했다. 경북에서 여성 소방관이 이 종목에 출전한 건 처음이다.

경북소방기술경연대회에 참가한 황문경 소방장. 포항남부소방서

최강소방관 종목은 성별 구분 없이 방화복과 등지게를 매고서 70㎏ 마네킹을 들고 뛰거나 20㎏ 물통 2개를 들고 11층 높이 계단을 오르내리는 등의 코스를 수행하고, 최종 걸린 시간에 따라 순위가 정해진다.

이 종목은 남성 소방관도 완주가 힘들 정도로 난도가 높아 각 소방서에서 체력으로 내로라하는 소방관들이 출전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런 대회에 황 소방장은 유일한 여성으로 출전해 4분51초로 완주했다. 기록으로도 참가자 39명 중 35등을 차지해 놀라움을 샀다. “완주를 못하는 소방관도 많은데 뛰어난 기록까지 냈다”는 것이다.

경북소방기술경연대회에 참가한 황문경 소방장. 포항남부소방서

박치민 포항남부소방서장도 “대단한 일”이라며 “황 대원이 평소 소방관으로 훈련을 꾸준히 한 결과”라고 말했다.

황 소방장 본인도 “완주라도 해보자는 마음으로 도전했는데, 많은 동료의 관심과 응원에 힘입어 부상 없이 무사히 완주해서 굉장히 뿌듯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경북소방기술경연대회에 참가한 황문경 소방장. 포항남부소방서

황 소방장은 2013년 경기 부천소방서에 구급대원으로 임용돼 현재 포항남부소방서 119재난대응과 구급담당자로 근무하고 있다. 평소 수영과 크로스핏으로 몸을 단련해 왔고 대회 준비 기간에 꾸준히 훈련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영은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