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美 대선 가상대결 ‘바이든, 트럼프, 디샌티스 박빙’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24년 대선 가상대결에서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주지사와 박빙 승부를 펼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 퀴니피액대는 29일(현지시간) 전국 등록 유권자 1600명을 대상으로 한 가상 양자 대결 조사(지난 23∼27일) 결과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율이 각각 48%, 46%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디샌티스 주지사와의 양자 대결에서는 46% 대 48%로 2% 포인트 뒤졌다. 지지율 격차는 모두 오차범위(±2.9%포인트) 이내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이번 조사는 트럼프가 차기 대선에서 바이든에게 패할 공화당 후보라는 공화당 지지층의 우려를 보여준 것”이라고 분석했다.

지난달 에머슨대 조사에선 바이든 대통령은 42%로 트럼프 전 대통령(46%)에 뒤졌다. 반대로 디샌티스 주지사와의 양자 대결에선 44% 대 40%로 앞섰다.

퀴니피액대 조사에서 3명의 유권자 호감도는 비슷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 디샌티스 주지사에 대한 호감도는 각각 37%, 36%, 36%로 나타났다. 비호감도는 각각 56%, 58%, 39%였다. 디샌티스 주지사의 비호감도는 상대적으로 낮지만, 그를 잘 모른다는 유권자도 24%에 달했다.

공화당 지지층을 상대로 한 대선 경선 대결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47%로 가장 높았다. 이어 디샌티스 주지사(33%), 마이크 펜스 전 부통령(5%), 니키 헤일리 전 유엔대사(4%) 순이었다. 상위 두 명의 양자 대결에서도 트럼프 전 대통령이 52%로 디샌티스(42%) 주지사를 앞섰다.

한편 뉴욕포스트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성추문 의혹에 대한 기소 여부를 결정하는 맨해튼지검의 대배심이 다음 달까지 소집되지 않을 것이라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대배심이 소집되지 않으면 기소가 불가능해 사법처리 결정은 다음달 중순 이후로 미뤄질 전망이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