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광주 찾아 고개 숙인 전두환 손자 “반성하며 살겠다”

30일 0시40분 도착
하루 휴식 후 5월 유족 면담


귀국 직후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가 풀려난 전두환 전 대통령 손자 전우원(27) 씨가 할아버지를 대신한 ‘5·18 사죄’를 위해 광주를 찾았다.

30일 0시 40분쯤 SBS 제작진 차량을 타고 광주 서구 모 호텔 앞에 도착한 전씨는 “(광주는) 태어나서 처음 와보고, 항상 두려움과 이기적인 마음에 도피해오던 곳”이라며 “최선을 다해 억울한 마음을 최대한 풀어드리고 싶다”고 방문 소감을 밝혔다.

광주시민들에게 남기고 싶은 말이 없느냐는 질문에는 지그시 눈을 감고 잠시 깊은 한숨을 내쉬다가 답변을 이어갔다.

그는 “저를 포함한 제 가족들로 인해 지금까지 너무 많은 상처를 받고 원한도 많을 것 같다”며 “늦게 와서 진심으로 사죄드린다. 늦게 온 만큼 저의 죄를 알고, 반성하고 더 노력하면서 살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5·18 단체와 31일 공식적인 만남을 할 예정인데 그 전에 (5·18에 대해) 공부할 기회를 가지려고 한다”고 말했다.

호텔 로비로 들어선 전씨는 동행인이 체크인 절차를 진행하는 동안 외부 취재진 등을 향해 4~5차례 고개를 숙여 90도 인사를 하기도 했다. 전씨는 이날 하루 휴식한 뒤 31일 5·18 유족 등과 공식적인 면담을 가질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뉴욕에 체류하던 전씨는 지난 13일부터 SNS와 유튜브, 언론 인터뷰에서 전씨 일가의 비자금 의혹 등을 폭로하고 본인과 지인들이 마약 투약 혐의를 스스로 밝혔다.

전씨는 지난 28일 입국 직후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가 경찰의 불구속 수사 방침에 따라 38시간여 만인 29일 오후 7시 55분쯤 석방된 직후 방송사 차량을 타고 광주를 방문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