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동연, 세계적 에너지 기후정책 석학 존 번 교수 만나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경기도는 공공, 기업, 도민생활, 산업 등 4가지 분야에서 RE100을 차질 없이 진행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지난 29일 도청 집무실에서 세계적 에너지기후정책 석학인 미국 델라웨어대 존 번 석좌교수와 만나 “정부가 탄소중립과 녹색성장에 대해 기본계획발표를 했는데 대단히 실망스럽다. 낮은 목표를 제시해 놓고는 그 또한 대부분 임기 뒤로 미루는 실천 의지가 없는 발표를 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지사는 연일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을 비판하며 지방정부 수장으로써 선도적인 탄소중립 정책 추진으로 기후위기에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하고 있는 것이다.

이에 대해 존 번 교수는 “지방정부가 중앙정부를 이끌 수 있고 미국도 캘리포니아가 환경정책을 이끌었다”며 “지사님의 의지가 강하시니 경기도가 충분히 할 수 있다”고 화답했다.

김 지사는 기후변화 대응 등을 골자로 한 미국의 IRA(인플레이션 감축법)과 관련해 존 번 교수에게 협조를 요청했다.

그는 “IRA가 시행되면 무역장벽이 생기고 재생에너지 제조 분야에서도 불평등 문제가 생길 수 있다. 기후 정의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서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IRA 법이 부작용 없이 당초 취지에 부합하도록 미국에서 힘을 써주셨으면 한다”고 했다.

이에 존 번 교수는 “IRA가 한국기업들에 우호적인 환경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미국 생산에 대한 조항이 있긴 한데 이미 한국기업들이 충족하는 방식을 찾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한국에 1987년도부터 왔는데 제조업뿐만 아니라 연구개발, 혁신에 있어서도 상당한 경쟁력을 갖추고 있고 건강한 환경을 조성하겠다는 의지도 상당히 컸던 것으로 기억한다. 바이든 정부에서도 한국의 이런 측면을 매력적으로 볼 것”이라고 말했다.

존 번 교수는 2007년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IPCC(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합의체) 보고서의 저자로 기여했으며, 24년간 IPCC에 참여한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전문가다. 미국 델라웨어대학교 에너지 기후정책 석좌교수이자, 바이든정책대학원 에너지환경정책연구소 소장이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