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인 향해 트럭 돌진하고도 살인미수 무죄…검찰 항소

검찰기. 연합뉴스

검찰이 지인을 화물차로 들이받아 살해하려 한 혐의로 기소한 60대 운전자가 1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은 것에 대해 항소했다.

인천지검은 살인미수 등 혐의로 기소한 A씨(63)의 1심 무죄 판결에 불복해 인천지법에 항소장을 제출했다고 30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9월 22일 오후 5시52분께 인천시 서구 한 인도에서 1t 트럭으로 지인 B씨(55·여)를 들이받아 살해하려 한 혐의로 기소됐다.

B씨는 당시 트럭에 함께 타고 있다가 주유비 결제 문제로 말다툼을 한 뒤 차량에서 내려 인도를 걷던 중 사고를 당했고 골반이 부러지는 등 전치 16주의 중상을 입었다.

검찰은 1심에서 “살인 동기와 고의성이 있었다고 판단된다”며 징역 20년을 구형했다.

그러나 A씨는 “B씨 앞에 차량을 멈출 생각이었는데 사고가 났다”고 주장했고, 1심도 “사고 직전 트럭 후미등이 켜졌고 도로에 급제동 흔적도 있었다”며 A씨의 주장을 받아들였다.

이에 검찰은 사고 1시간 전 A씨가 B씨에게 유리컵을 던져 B씨가 112에 신고한 점, 경찰의 분리 조치로 격리됐는 데도 A씨가 굳이 B씨를 다시 불러낸 점, A씨 스스로 반대편 인도에 있던 B씨를 발견하고 화가 나 가속 페달을 밟았다고 진술한 점, CCTV에서 A씨가 사고 직전 브레이크를 밟았던 것이 충격으로부터 0.1∼0.2초 전이었던 점, B씨를 향해 조준하듯 설정한 핸들을 사고 직전까지 전혀 다시 조작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해 살인 동기 및 범행 의도가 인정된다며 항소를 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