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필 미켈슨, LIV 골프 떠나려면 1조원 내야

탈퇴 시 계약금의 2~4배 위약금 물어야

필 미켈슨. AFP연합뉴스

LIV 골프로 옮긴 선수들이 탈퇴한 뒤 미국프로골프(PGA)투어로 복귀할 경우 거액의 위약금을 물어야 한다. 한 마디로 이들의 PGA투어 복귀는 불가능하다는 얘기다.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는 LIV 골프 선수들은 탈퇴하면 받은 계약금의 2배에서 4배까지 물어내야 하는 계약 조건에 사인했다고 30일(한국시간) 보도했다.

필 미켈슨, 더스틴 존슨, 브룩스 켑카, 브라이슨 디섐보, 패트릭 리드(이상 미국) 등 메이저대회 우승자들은 대부분 1억 달러 안팎의 계약금을 받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따라서 만약 이들이 LIV 골프에서 탈퇴하려면 최대 4억 달러 안팎의 위약금을 토해내야 한다. 그 중 2억 달러의 계약금을 받은 미켈슨은 최대 8억 달러, 한국 돈으로 1조원이 넘는 돈을 물어내야 PGA투어로 복귀할 수 있다.

이 같은 계약 조건은 선수들로 하여금 한 번 들어온 이상 LIV 골프 탈퇴를 아예 못하도록 하는 족쇄가 되고 있다. LIV 골프는 또 선수들과 계약서에 1년에 10개에서 14개 대회에 반드시 출전하도록 명시하고 있다.

정대균 골프선임기자 golf560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