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복현 “은행 점포폐쇄 부작용 줄일 것”

“연체율 상승 리스크는 관리 가능한 수준”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금융회사의 점포 폐쇄에 따른 부작용을 줄이기 위해 납득할 수 있는 기준을 정립 하겠다고 밝혔다.

이복현 원장은 30일 서울 영등포 우리은행 ‘영등포 시니어플러스점’ 개설식에 참석해 “디지털 환경으로 바뀌는 흐름은 잘 이해하고 있다”며 “다만 지나치게 급격한 형태거나 단기 비용 절감 측면에서 이뤄지면 소비자의 금융 접근성 등에 피해가 있을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근 몇 년 동안 폐쇄된 점포가 적절한 절차를 거쳐 폐쇄됐는지 의문이 있다”며 “기준을 한 번 점검한 다음에 은행권 등과 공유하고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기준을 정립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원장은 “최근 상생 금융이 강조되는 가운데서 은행이 여러 가지 노력을 하고 있다”며 “오늘 우리은행 시니어 플러스 점포 개점은 그 노력의 일환으로 이해하고 있어서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최근 상승하는 연체율 상승 추세에 대해서는 “흐름에 대해선 이미 예측을 하고 있다”며 “아직은 관리 가능한 수준으로 보고 있다. 인터넷은행도 실리콘밸리은행(SVB)과 달리 채권 비중이 작고, 대부분 단기채 위주로 구성돼 있어 가격 변동 위험이 크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광수 기자 g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