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블랙핑크 때문에 안보실장 사퇴? 언제부터 이렇게 허접했나”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0일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교체를 두고 “정말 블랙핑크와 레이디가가 합동 공연 제안을 대통령이 보고받지 못했다는 이유로 핵심 외교비서관을 내쫓고 대미 정책을 총괄하는 국가안보실장이 사퇴한다는 말이냐”며 “언제부터 대한민국 대통령 안보실이 이토록 허접한 곳이 됐느냐”고 비난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그간 일일이 열거할 수 없는 외교 참사에는 끄떡없더니, 석연치 않은 이유로 갑자기 경질된 게 참으로 이상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바로 다음 달 있을 방미를 앞두고 밤을 새워 전략을 짜도 모자를 대통령실이 대책은 고사하고 온갖 풍문의 진원지가 되고 있다”며 “업무 구분도 없고, 프로토콜도 없고, 시스템도 없이 어느 때보다 복잡한 외교안보 난맥상을 어떻게 풀어가겠다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며칠째 증폭되기만 하는 국민 우려를 깨끗이 불식시키기 위해서라도 윤석열 대통령은 명백히 이유를 설명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또 “어제 일본 대사대리가 우리 외교부에 초치를 당한 자리에서 당당히 ‘독도는 일본 땅’이라며 역사 왜곡 교과서 검정 결과에 항의하는 우리 정부를 향해 억지 주장을 거듭했다”면서 “4월 말 미국을 국빈방문할 예정인 윤 대통령에게 우리 기업들의 사활이 달려있는데 벌써부터 ‘오므라이스 회담 시즌2’가 되지나 않을지 국민들은 걱정”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반드시 반도체법과 IRA법 등을 한·미 정상회담 의제로 올려 조 바이든 대통령의 결단을 요구하고 관철해야 한다”며 “국빈방문이라는 형식에 취해 또다시 국익과 국민의 자존심을 잃는 불상사가 벌어진다면 우리 국민은 더 이상 ‘대한민국 1호 영업사원’으로서의 자격을 용납하지 않을 것임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일갈했다.

김민석 정책위의장도 “윤 대통령은 대한민국 대통령인가 일본국 파견 총독인가. 얼마나 내주고 왔기에 일본이 물 만난 고기처럼 독도 교과서, 후쿠시마 점입가경으로 난을 계속 벌이는가”라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4월 미국 5월 일본, 대통령이 또 해외에 나가는 일정을 앞두고 불안하고 두렵다”며 “5월 10일이 (취임) 1주년인데 종합선물세트 폭망 외교로 무너지는 것이 아닌지 걱정”이라고 꼬집었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