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기현 “한·일 정상회담 국조 요구는 이재명 방탄용 물타기”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한결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30일 더불어민주당의 한·일 정상회담 관련 국정조사 요구에 대해 “이재명 방탄을 위한 물타기”라고 비판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이 어제 기어코 한·일 정상회담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했다. 국정조사뿐만 아니라 상임위원회를 총동원해 청문회를 개최하겠다고 벼르고 있다”며 “4월 임시국회를 외교 트집 잡기의 장으로 삼겠다는 의도”라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한·일 정상회담에서 독도·위안부 문제 관련 논의가 있었는지, 정부의 강제징용 제3자 변제안과 구상권 포기가 위법인지 여부 등을 국정조사를 통해 따져봐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김 대표는 “심지어 정의당 관계자도 외교 문제는 공개적으로 밝히지 못할 사안이 많은 것이 당연하다며 문재인정부 당시엔 남북정상회담 내용이 극비라면서 이제 와서 국정조사를 추진한다는 것은 내로남불이라고 했다”고 반박했다.

김 대표는 또 “민주당 상임고문인 정대철 신임 헌정회장은 윤석열 대통령 집권 후 가장 잘한 일이 일본과의 관계 개선이라고 했다”며 “민주당은 자기 당의 원로가 하는 고언에 귀를 기울이기 바란다”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외교행위, 특히 정상외교는 대통령의 통치권한 중 하나로 국정조사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며 “13~20대 국회에서 26차례 국정조사가 실시됐지만 정상외교를 대상으로 한 적은 한 건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제1야당이, 집권했던 야당이 이런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했다는 것 자체로 이미 국제사회에서 우리나라 국격은 심각하게 손상당한 것이나 다름없다”며 “통상적 정상외교마저 국정조사 요구의 대상이 되는 나라로 낙인이 찍히면 어느 나라가 우리나라와 정상외교를 하려고 하겠나”라고 지적했다.

한편 ‘전광훈 우파 천하통일’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김재원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공개 사과를 하며 머리를 숙였다.

김 최고위원은 “최근 제 발언으로 국민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치고 당에 부담을 안겨드린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한다”며 “더 이상 이런 일이 없도록 자중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대표는 “앞으로 그런 언행이 반복되지 않도록 유심히 지켜보겠다”며 “또 다시 이런 행태가 반복되면 그에 대한 또 다른 고민을 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