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남 수출 및 고용위기 지역 기업 법인세 납기 연장

수출 및 고용‧산업위기지역 3개월 연장
재해, 도난 사업 등 손실 법인은 6개월

경남도청. 경남도 제공

경남도는 수출 기여도가 높은 중소기업과 고용위기지역,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중소기업에 대해 법인지방소득세 납부기한을 직권 연장 한다고 30일 밝혔다.

직권 연장 대상은 2021, 2022년 수출 매출액의 50% 이상인 중소기업과 관세청 선정 수출제조 우수중소기업, KOTRA 선정 수출 기업, 고용위기지역(거제시, 통영시, 고성군, 창원시 진해구)이거나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중소기업으로 납부 기한이 3개월 자동 연장된다.

또 자연재해 등 사업 손실(자산총액의 100분의 20 이상)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의 법인지방소득세 납부기한 연장 신청을 받는다.

신청연장 대상은 재해, 도난, 사업 손실 등 해당 법인이며 연장 기한은 6개월 이내로 해당 사유가 소멸하지 않으면 최대 6개월 이내에서 추가 연장 가능하다. 신청은 지방세 납부 기한 연장신청서 작성 후 지자체에 5월2일까지 신고 해야 한다.

법인 지방소득세 신고 대상은 2022년 12월 결산법인이며 사업실적이 없는 법인도 신고는 해야 한다. 신고 방법은 위택스를 이용한 전자신고와 사업장 소재지 시·군·구청에 우편 및 방문 신고를 할수 있다.

이번에 변경된 사항은 재해손실세액 차감으로 천재지변 등으로 재산상 손실이 있으면 법인세법상의 자산상실비율을 적용해 차감할 수 있으며 법인지방소득세 신고 시 신청할 수 있다.

심상철 경남도 세정과장은 “우리 경제의 중추적 역할을 하고있는 수출중소기업과 재해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경남에서 많은 기업이 투자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