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학교 급식·돌봄, 전국 총파업 D-1…교육청 “대책 마련”

31일 전국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 총파업 돌입
교육 당국 “학생-학부모 피해가지 않도록 대책 마련할 것”

2021년 12월 2일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2차 총파업대회'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급식과 돌봄을 전담하는 전국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총파업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서울시를 비롯한 각 시도교육청은 교육 현장에서 공백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대비하겠다는 입장이다.

급식·돌봄 등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결성한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연대회의)는 지난해 9월부터 교착 상태에 빠진 집단임금교섭 난항의 책임을 교육 당국에 돌리며 이번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30일 밝혔다.

연대회의는 지난해 11월25일에도 한 차례 총파업을 벌였다. 당시 파업에는 1382명이 참가해 132개 학교 급식 운영에 차질이 생겼다.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연대회의는 임금체계 개편 논의를 위한 노사협의체 구성, 명절휴가비 기본급의 100%, 복리후생수당 공무원과 동일 기준 적용 등을 요구하고 있다.

이에 교육 당국도 각종 복지수당 인상을 골자로 하는 협상안을 제시했다. 구체적으로 기본급 3만8000원(2%), 명절휴가비 20만원(14.3%), 정기상여금(11.1%), 맞춤형복지비 10만원(18.2%) 인상이 포함됐다.

교육청 관계자는 “임금교섭 타결을 위해 교육부 및 시·도교육청과 공동으로 최선을 다해 교섭에 응할 것”이라며 “파업으로 인해 신학기 학생들의 교육 활동 및 학부모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지난 23일 제89회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총회 참석차 전북 전주시를 방문해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전국여성노동조합 대표 등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교육청은 이번 총파업에 따른 대책을 마련해 지난 24일 모든 학교에 안내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28일 설세훈 서울시부교육감 주재로 부서장 회의를 열고 별도로 상황실을 마련했다. 각 학교별 파업 규모에 따라 급식의 경우 식단 간소화, 도시락 지참, 빵이나 우유 등 대체식 제공 등의 방안도 고려 중이다.

각 학교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파업대응 매뉴얼을 바탕으로 자체적인 파업 대책 추진계획을 세워야 한다. 학교들은 대책을 마련해 도시락 지참이나 돌봄교실 축소 운영 등 협조가 필요한 사항은 학부모에게 미리 안내해야 한다.

오기영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