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제주 한달살이’ 자연 가까운 숙박지 선호…애월 1위


제주에서 한달살이를 하는 방문객은 오름과 바다, 숲 등 자연과 가까운 숙박지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애월읍에 대한 선호도가 가장 높았다.

제주관광공사·통계청·SK텔레콤은 30일 민관데이터를 활용해 ‘제주 한달살이’ 현황을 공동 분석한 결과를 내놨다. 통계청 통계등록부와 SKT 통신정보를 가명 결합한 결과 2021년 8월~2022년 7월까지 제주를 방문한 사람은 933만명이며, 이 가운데 한달살기(28~31일) 방문객은 3만5000명인 것으로 추산했다.

분석 결과 제주 방문자 대부분은 7일 이내 단기 방문(93.9%)이었다. 이 중 한달살이 방문객은 0.4%로 집계됐다.

한달살이 방문객은 연령별로 40대 미만이 39.0%로 가장 많았다. 이어 40~50대가 32.7%, 60대 이상은 28.3%였다. 60대 이상 비율은 단기방문자 가운데 60대가 차지하는 비율(16.0%)보다 12.3%p나 높았다.

한달살이인 만큼 가족을 동반하는 경우가 절반(52.4%)에 달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 거주자가 61.1%로, 비수도권(38.9%)에 비해 많았다.

한달살이 방문객들은 숙박지로 제주시 내에서 벗어난 읍면지역을 선호했다. 바다를 접하거나, 올레길과 가깝거나, 오름과 숲길을 경험할 수 있는 가장 제주다운 지역이다. 40세 미만은 해변을 선호했고, 60세 이상 노년층은 중산간 지역에 주로 머물렀다. 지역별로는 애월이 가장 선호하는 지역으로 분석됐다. 이어 구좌, 조천, 성산, 한림 등 순이었다.

한달살이 방문객들은 숙박지와 유사하게 자연 체험이 용이한 읍면지역 방문을 선호하는 것으로도 나타났다. 미취학 자녀가 있는 한달살이 방문객들은 목장과 농장, 레일바이크 등 체험형 관광이 용이한 중산간 지역 방문을 선호했다. 방문지 역시 숙박지와 마찬가지로 애월 선호도가 가장 높았다.

이번 조사는 제주 한달살이 고객을 위한 맞춤형 관광상품 개발과 정책수립을 위해 추진됐다.

제주관광공사 관계자는 “기존에는 알 수 없었던 동반여행자 정보를 분석해 가족동반 여행 데이터를 분석할 수 있었다”며 “결과값을 정책 수립에 활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제주=문정임 기자 moon112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