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30년 가정폭력 남편 찌른 아내 집유…검찰 항소 않기로

검찰기. 연합뉴스

30여년간 가정폭력을 일삼은 60대 남편을 흉기로 찔러 살해하려 한 혐의로 기소된 50대 여성이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데 대해 검찰이 항소를 제기하지 않기로 했다.

인천지검은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된 A씨(58)가 2년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은 1심 판결에 대해 항소하지 않는다고 30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0월 20일 오전 4시30분쯤 인천시 강화군 자택 안방에서 잠을 자던 남편 B씨(61)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하려 한 혐의로 기소됐다.

검찰은 1심에서 A씨가 흉기로 B씨의 목 등 위험 부위를 찌른 것이 중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었다며 징역 5년을 구형한 바 있다.

그러나 1심 재판부는 A씨가 남편의 가정폭력에 시달린 피해자인 점 등을 고려해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이에 검찰은 A씨가 범죄전력이 없고 B씨로부터 30여년간 지속적으로 가정폭력을 당한 점 등을 토대로 1심 판결에 항소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검찰은 또 사건 직전 B씨가 자녀들을 해코지할 것처럼 협박했던 점, A씨가 범행을 중단하고 직접 112에 신고하고 자수한 점, B씨 또한 A씨에 대한 처벌을 원하지 않는 점, 수사와 재판 과정에서 자녀들이 A씨의 선처를 거듭 반복해 탄원하고 있는 점, 공판단계에서 B씨의 친인척들이 A씨의 선처를 탄원하고 있는 점 등도 종합적으로 판단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