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통령실 “日후쿠시마산 수산물, 국내 들어올 일 없을 것”

1박2일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오후 일본 도쿄 총리 관저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한일 정상 소인수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며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통령실은 30일 일본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 문제와 관련해 “후쿠시마산 수산물이 국내로 들어올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이날 오전 대변인실 명의 언론 공지를 내고 “일본산 수산물 수입 관련, 국민 건강과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정부 입장에 변함이 없다”며 이같이 전했다.

앞서 지난 16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한일정상회담에서 일본 측이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 제한 철폐를 요구했다는 내용의 일본 언론 보도가 잇따라 나오면서 국내에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윤 대통령이 방일 이틀째인 17일 도쿄에서 스가 요시히데 전 총리를 만나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문제에 대해 “시간이 걸리더라도 한국 국민의 이해를 구해나가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는 교도통신 보도가 전날 나오기도 했다.

대통령실은 교도통신 보도가 알려진 후 여론이 악화할 조짐을 보이자 공지를 내고 진화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교도통신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일본 측이 자국 언론을 이용해서 뭔가를 얻어내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한편 한국은 지난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때 발생한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후쿠시마현을 포함해 주변 8개 광역지자체의 모든 어종의 수산물 수입을 전면 금지해 왔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