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쿠키 속 대마’…태국서 과자먹은 아동들 집단 입원

2018년 대마 합법화된 태국, 가정재배도 허용
식품의약청 “승인된 제품만 구매해야”

태국 대마 판매점. EPA 연합뉴스

태국에서 대마 성분이 든 과자를 먹은 어린이들이 단체로 입원하는 일이 발생했다. 태국에서는 대마가 합법이다.

30일 방콕포스트에 따르면 태국 식품의약청(FDA)은 남부 지방에서 어린이 다수가 향정신성 화학물질인 테트라히드로칸나비놀(THC)을 과다 함유한 ‘대마 쿠키’를 먹고 입원했다고 밝혔다. THC는 마약 효과를 내는 대마초의 주성분이다.

조사 결과 해당 쿠키는 식품의약청 승인을 받지 않은 ‘무허가’ 제품인 것으로 파악됐다. 당국은 “정식 통관 절차를 거치지 않고 태국에 밀반입된 제품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다만 제품이 어떤 경로로 유통됐는지, 몇 명의 어린이가 이 쿠키를 먹었는지 등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았다.

태국 대마 상품 박람회. EPA 연합뉴스

태국은 2018년 아시아권 최초로 의료용 대마를 합법화했다. 이어 지난해 6월부터는 대마를 마약류에서 제외하고 가정 재배도 허용했다. 단, 대마 제품의 THC 함유량이 0.2%를 넘으면 불법 마약류로 분류된다.

대마가 합법화된 이후 태국에서는 대마 성분이 포함된 식품들이 여럿 판매되고 있다. 규정에 따르면 대마 성분을 포함한 식품은 반드시 식품의약청 허가를 받아야 하며, 제품당 THC 성분은 1.6㎎을 초과하지 않아야 한다.

식품의약청은 “소비자들은 승인된 제품만 구매해야 한다”며 “제품 포장을 반드시 읽어 대마초 포함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마 성분 식품은 포장지에 성분과 경고 메시지를 표시해야 한다”면서 “어린이의 경우 가정에서 부모가 각별히 신경을 써달라”고 당부했다.

선예랑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