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얼굴 숨긴 배달기사, 엘베 ‘닫힘’ 버튼에 압정 붙였다

배달기사로 보이는 사람이 서울 한 건물 엘리베이터 '닫힘' 버튼에 붙인 압정.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배달기사로 보이는 사람이 서울 한 건물 엘리베이터 ‘닫힘’ 버튼에 압정을 붙이고 달아나 지탄을 받고 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재물손괴 혐의로 A씨를 추적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7일 오후 9시36분쯤 서울 강남구 상가 엘리베이터에 압정을 붙인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헬멧으로 얼굴을 가리고선 흰색 접착체를 활용해 압정의 뾰족한 끝이 사람을 향하도록 고정시켰다.

‘닫힘’ 버튼을 누르는 사람이 압정에 찔리도록 유도하거나, ‘닫힘’ 버튼을 누르지 말라는 경고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보인다.

'엘리베이터 압정' 피해를 본 상가에서 올린 경고문.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A씨의 행동은 엘리베이터 CCTV에 고스란히 녹화됐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상가 관계자가 A씨와 관련해 작성한 경고문이 올라왔다.

안내문은 A씨의 모습이 담긴 CCTV 캡처 사진과 함께 “사진의 범인을 보시면 112에 신고해달라”는 내용이다.

여기에는 “승강기 닫힘 버튼에 압정을 붙여 입주민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는 대목도 있지만, 실제 부상자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