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산다고요”…日, 후쿠시마 수산물 韓 이해 얻게 노력

사진은 오염수 탱크가 설치된 후쿠시마 제1원전 전경. 연합뉴스

일본 정부는 우리 정부가 후쿠시마산 수산물을 수입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놓은 것을 두고 “계속 투명성 높게 정보를 공개해 한국을 포함한 국제사회 이해를 얻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마쓰노 히로카즈 관방장관은 30일 기자회견에서 ‘대통령실이 후쿠시마산 수산물이 한국에 들어오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한 일본 정부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에 앞서 대통령실은 이날 오전 대변인실 명의 언론 공지에서 “일본산 수산물 수입 관련 국민 건강과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정부 입장에 변함이 없다”면서 “후쿠시마산 수산물이 국내로 들어올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마쓰노 장관은 “한국 국제 전문가도 참가하면서 IAEA(국제원자력기구) 리뷰를 받고 있으며 일본은 처리수 방출설비 안전성과 방사선 환경 영향 평가 내용에 대해 정중히 설명하고 있다”며 “또 한국과 국장급 회의 등을 통해서도 정중히 설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마쓰노 장관은 일본 정부가 그간 과학적인 근거를 토대로 국제사회에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문제를 설명한 점 등을 거론하며 “최근 새롭게 일본 입장에 이해를 표명하는 국가들이 나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