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동환 고양시장 “주민 맞춤형 재건축 추진할 것”

30일 주엽2동 ‘주민과의 대화’ 진행
시민 대상 핵심 정책 전달, 현안 소통


이동환 경기 고양시장이 주민들이 원하는 대로 주민 맞춤형 재건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30일 주엽2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주민과의 대화’를 열고 “정부는 지금 1기 신도시를 포함한 노후계획도시 주민들의 주거여건 개선을 위해 특별법을 마련하고 있다”며 “특별법 통과에 맞춰 빠르게 진행할 수 있도록 안전진단 등 재건축 준비를 미리 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이날 노후계획도시 특별법과 관련해 “원희룡 국토부 장관에게 1기 신도시뿐만 아니라 노후 택지지구까지 포함해 줄 것을 건의해 명칭이 변경됐다”면서 “가장 큰 문제였던 안전진단을 완화하도록 했고, 설비 및 주차 등의 문제까지 해소할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주민들이 원하는 주민 맞춤형 재건축 추진을 통해 지역별로 특색있게 추진하겠다”고 약속하면서 고양시를 직장과 집이 가까운 직주근접의 도시로 조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후보 시절부터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되는 것이 자족도시로 갈 수 있는 유일한 해법이라고 생각했다”며 “지난해 11월 경기북부 최초로 후보지로 선정된 고양시 경제자유구역은 고양시의 구조와 체질을 전환시켜 기업도시, 경제도시, 일자리도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내년 4월 경제자유구역으로 800여만평이 지정되면 지능형 이동수단(스마트 모빌리티), 드론, 바이오, 문화, 전시복합산업(마이스), 반도체 등 미래 혁신기술이 고양시로 집약되고 첨단 글로벌 혁신지구(클러스터)와 산업 생태계가 조성된다”면서 “직주근접을 갖추면 자연스레 출퇴근 교통문제까지 해소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시장은 시정 현안 중 백석동 신청사와 관련해 “후보 시절 ‘예산 부담 없는 신청사 재검토’를 시민께 약속드린 이유로, 고양시와 고양시민의 이익을 위한 결정”이라며 “원당역 주변은 주택이 아닌 기업 입주로 도시기능의 역할을 해야 한다. 역세권 개발과 함께 현 시청사까지 상업빌딩과 R&D센터 등을 만들기 위해 원당 재창조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상권까지 형성하겠다”고 말했다.

고양=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