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에 질의하며 손 덜덜…김의겸 “속에서 열불나서”

27일 이어 30일 법사위 전체회의서도 설전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설전을 벌이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왼쪽 사진)과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의원. 연합뉴스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 전체회의에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게 질의하면서 손을 덜덜 떠는 모습이 포착돼 화제가 된 것과 관련해 “속에서 열불이 나 부르르 떤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30일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 출연해 진행자가 ‘얼마 전 김 의원이 한 장관한테 질문하다가 손을 떨었다는 보도가 굉장히 화제가 됐다’고 묻자 “자꾸 제가 물어보고 한동훈 장관의 답변하는 방법에 대해서 분을 못 참는 건데 그날도 그거였다”고 답했다.

앞서 지난 27일 국회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김 의원은 아들의 학교 폭력(학폭) 문제로 국가수사본부장직에서 낙마한 정순신 변호사와 관련해 한 장관에게 질의하던 중 연신 손을 떠는 모습이 언론 카메라에 포착됐다. 이를 두고 ‘한동훈을 무서워하는 것 아니냐’ 등 여러 추측이 나왔고, 일각에서는 건강이상설까지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의원이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게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의원은 “정 변호사가 대검 부대변인 지낸 것을 같이 근무했던 한 장관이 모를 리가 없다고 생각해 그걸 물어봤는데 여전히 ‘몰랐다’고 발뺌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누가 뭐래도 인사 검증 책임은 한 장관 아니겠나. 뉘우치는 것까지는 아니더라도 책임감을 느끼는 자세를 보여야 하는데 오히려 뻔뻔하게 저를 공격했다”며 “오히려 거꾸로 제가 팩트 체크를 제대로 못해서 잘못 물어보는 것처럼 역공하더라. 속에서 열불이 나 부르르 떨었다”고 했다.

‘손을 벌벌 떨었다’는 보도 내용이 억울하지 않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요즘 하도 만성이 돼서 그냥 그러려니 한다”며 담담한 모습을 보였다.

30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의겸 의원이 팔짱을 끼고 한동훈 장관에게 질의하고 있다. 유튜브 채널 시사포커스TV 영상 캡처

한편 김 의원과 한 장관은 이날 국회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또 마주했다. 이날 두 사람은 검찰의 편파 수사 의혹을 놓고 설전을 벌였는데, 김 의원은 ‘손 떨림’을 의식한 듯 팔짱을 낀 채 질의를 했다.

이날 김 의원은 한 장관에게 “윤석열 대통령 부친의 자택을 김만배씨 누나가 사줬다는 의혹을 검찰이 수사하고 있느냐”고 질문했고, 이에 한 장관은 “그 얘기를 아직도 하시나. 구체적인 수사 내용은 모르겠다. 이미 야당에서도 끝난 이야기 아닌가”라고 받아졌다.

김 의원은 “(전문가들은 김만배 누나가 윤 대통령 부친의) 그 집을 살 확률이 80만분의 1의 확률이라고 한다. 의심을 할 수밖에 없다. 최소한 김만배씨 누나에 대해 서면조사라도 했어야 하는 거 아니냐. 그에 비해 이재명 대표에 대해서는 어떻게 수사를 하고 있나”라고 따졌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30일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 전체회의에 참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 장관은 “일단, 부동산업계 현황에 대해서 의원님이 누구보다 잘 아시지 않나”라고 말문을 열자 장내에서는 웃음소리가 터졌다. 한 장관은 이어 “김만배씨 누나와 윤 대통령 부친이 거래한 것은 부동산 시가대로 거래한 것”이라며 “이런 사안으로 특검을 하면 이해하기 어렵다. 김만배 누나를 검찰에서 조사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대표에 대한 수사가 강하니 균형을 맞추기 위한 용도로 특검을 활용하면 안 된다”며 “(민주당 의원들은) 수사와 기소를 분리하자면서 왜 매번 일이 있을 때마다 수사와 기소가 완벽하게 결합된 특검을 주장하는지 논리적 모순점도 생각해보셔야 한다”고 덧붙였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