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세계국채지수 조기 편입 불발…관찰대상국 유지

“국채지수 편입될 경우, 국내 유입 자금 약 90조원 추정”

국민일보DB

한국의 세계국채지수(WGBI) 상반기 편입이 불발됐다.

30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WGBI를 관리하는 FTSE러셀은 이날 한국은 관찰대상국 지위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이는 세계국채지수 편입을 유보한다는 의미다.

FTSE러셀은 한국 정부가 발표한 여러 조치의 이행과 이에 대한 시장의 반응을 지속적으로 관찰하겠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정부는 지난해부터 국채지수 편입을 추진해왔다. 이를 위해 지난해 세법 개정에 외국인(비거주자)이나 외국 법인이 우리나라 국채에서 지급받는 이자·양도소득에 대해 비과세를 적용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외환시장 개방도를 높이는 개혁방안도 최근 발표한 바 있다.

한국은 지난해 9월 WGBI에 관찰대상국으로 이름을 올렸다. FTSE러셀은 3월과 9월 채권시장 국가분류를 실시하는데, 관찰대상국에 등재된 뒤 6개월이 지나면 시장접근성 레벨 상향 조정이 가능해진다.

관련 업계에서는 한국의 WGBI 편입은 올해 3월보다는 하반기인 9월이 유력하다는 관측이 나온 바 있다.

WGBI는 세계 3대 채권지수 중 하나로, 미국 영국 중국 일본 등 24개국 국채가 편입돼 있다. 추종자금은 2조~2조5000억달러 수준으로 추산된다. 명목 국내총생산(GDP) 10대국 중 한국과 인도를 제외하고는 모두 편입돼 있다.

한국이 WGBI에 편입하면 한국 국채의 신뢰도가 높아져 WGBI 지수를 추종하는 외국계 투자자금이 유입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된다.

KB증권은 지난 24일 보고서에서 한국 국채가 국채지수에 편입될 경우 한국 채권시장으로 유입되는 신규자금이 669억3000만달러(약 89조5000억원)으로 추정했다. 이 경우 금리 하락 효과는 90bp(1bp=0.01%포인트)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정부 관계자는 “제도 개편 이행 속도를 끌어올리고 시장과 소통을 강화해 9월 중 편입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