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원순 묘, 민주열사 묘역 이장 논란…“성폭력 2차가해”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정. 뉴시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묘소가 민주화·노동운동가들이 안장된 경기도 남양주 마석 모란공원으로 이장되는 것에 대해 여성계 등 일각에서 반발 여론이 터져 나오고 있다.

30일 정치권에 따르면 박 전 시장 묘소는 유족의 뜻에 따라 다음 달 1일 오후 마석 모란공원 민주열사 묘역으로 이장된다. 민주열사 묘역에는 노동 운동가 전태일 열사를 비롯해 박종철 열사, 문익환 목사, 김근태 전 열린우리당 의장, 노회찬 전 정의당 의원 등 150명이 안장돼 있다.

앞서 박 전 시장은 2020년 비서 성추행 의혹으로 피소당하자 극단적 선택을 했다. 현재 그의 묘소는 생가와 선영이 있는 경남 창녕에 있다. 하지만 2021년 9월 20대 남성이 박 전 시장의 묘소를 훼손한 사건이 발생했고, 이후 유족이 이장을 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박 전 시장의 묘소를 민주 열사들을 모신 모란공원으로 옮기는 건 시기상조라는 지적이 나온다. 피해자에 대한 2가 가해라는 비판도 있다.

청년정의당 김창인 대표는 “모란공원 민주열사 추모비에는 ‘만인을 위한 꿈을 하늘 아닌 땅에서 이루고자 한 청춘들 누웠나니’라는 문구가 있다. ‘만인’이라는 단어는 사회적 약자들의 아픔도 품고 있어야 한다”며 “박 전 시장 묘소의 이장은 아직도 2차 가해로 고통받고 있는 성폭력 피해자들을 만인에서 예외로 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국여성의전화와 젠더정치연구소 여세연, 한국여성단체연합 등 70여개 여성단체는 공동성명문을 내고 “성폭력 문제 제기 이후 훼손된 ‘명예’의 복구를 민주진보의 이름으로 실행하려는 것”이라며 “시대의 흐름을 거꾸로 돌리려 하는 시도”라고 힐난했다.

한편, 박 전 시장 유족은 박 전 시장이 성희롱을 했음을 인정한 국가인권위원회의 권고 결정에 불복해 소송 중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