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KT 사외이사 후보 3인 동반사퇴…재선임안 자동 폐기

서울 종로구 KT 광화문빌딩. 뉴시스 자료사진

KT 사외이사 재선임에 도전했던 현직 사외이사 후보 3명이 동반 사퇴했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사외이사인 강충구 고려대 교수(현 KT 이사회 의장), 여은정 중앙대 교수, 표현명 전 롯데렌탈 대표는 사외이사 후보에서 모두 사퇴하기로 했다. 다만 KT는 상법에 따라 최소한 사외이사 3인을 유지해야 하기 때문에 이들은 신규 사외이사 선임시까지 이사직을 수행한다.

사외이사 사퇴에 따라 이날 열리는 정기 주주 총회에서 이들 사외이사 후보 3인에 대한 재선임 안건은 자동 폐기된다. 주총 안건은 재무제표 승인, 정관 일부 변경, 이사 보수한도 승인, 임원퇴직금지급규정 개정 등 4건만 진행된다.

이들의 사퇴 결정에는 KT 최대 주주인 국민연금(지분 10.12%)의 의결권 행사 방침 발표가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게 업계 분석이다. 국민연금은 전날 오후 늦게 표 사외이사 후보에 대해 “중요 거래 관계에 있는 회사에 최근 5년 이내 재직한 임직원에 해당한다”는 이유로 반대 입장을, 나머지 두 사외이사 후보에 대해서는 중립 의견을 냈다.

여기에 2대 주주인 현대차그룹(지분 7.79%)도 표 이사에 대해 반대 입장을 밝히면서 그의 재선임 안건이 주총에서 가결되기는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1대와 2대 주주의 지분은 약 18%에 불과하지만, 다른 주주에게 미치는 영향력은 이보다 크다는 것이 업계 중론이다.

표 이사 재선임 안건 통과가 어렵게 되자 그와 함께 3년간 이사회를 꾸려온 강충구·여은정 이사도 후보 자격에서 동반 사퇴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재선임을 노리던 이들 사외이사 후보 3인의 사퇴로 KT 이사회에는 헌법재판소 사무처장 출신인 김용헌 사외이사만 남게 됐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