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술 마시던 직장동료 때려 혼수상태 만든 20대


함께 술을 마시다 자신에게 욕을 한다는 이유로 직장동료를 대려 혼수상태에 빠지게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북 고령경찰서는 함께 술을 마신 직장동료를 때린 20대 남성 A씨를 상해 등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3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1시30분즘 고령군 성산면의 한 술집에서 직장동료 B씨와 함께 술을 마신 후 길을 걷던 중 B씨를 폭행한 혐의다.

이후 A씨는 “사람이 길가에 쓰러진 채 누워 있다”며 직접 신고한 후 경찰에서는 “나이가 어린 B씨가 자신에게 욕설을 하는 것에 화가 났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심정지 상태에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지만 위중한 상태로 파악됐다. 경찰은 피해자 상태와 정확한 사건 경위 등을 파악한 후 A씨에 대한 처벌 수위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고령=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