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멧 쓴 오토바이 2인조 한밤중 망치들고 금은방 난입

유리출입문 진열대 잇따라 부수고 금 150돈 훔쳐 달아나

연합뉴스

헬멧을 쓴 오토바이 2인조가 한밤중 서울 한 금은방에서 망치로 출입문을 깨고 난입해 수천만원 어치의 금을 훔쳐 달아났다가 붙잡혔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지난 29일 오전 3시27분쯤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 한 금은방에 몰래 들어가 금 150돈(시가 약 4640만원)을 귀금속을 훔쳐 달아난 혐의(특수절도)로 40대 이모씨와 60대 황모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31일 밝혔다.

이씨는 헬멧을 쓰고 망치로 유리 출입문과 진열대를 잇따라 부순 뒤 금을 챙겨 오토바이를 타고 달아났다. 황씨는 망을 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금은방 인근 CCTV 분석 등을 토대로 동선을 추적해 당일 오후 10시40분쯤 인천 계산동 길가에서 이씨를 체포했다.

황씨는 전날 오후 8시20분쯤 의정부 금오동 주거지 인근에서 붙잡혔다. 구속영장이 청구된 이씨는 이날 오전 10시30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을 받는다. 경찰은 황씨의 구속영장도 신청할 예정이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