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사외이사 3인, 주총 직전 동반 사퇴…재선임 안건 폐기


초유의 경영공백 사태에 직면한 KT의 사외이사 3명이 31일 정기주주총회 당일 동반 사퇴했다.

KT는 현직 사외이사인 강충구 고려대 교수(현 KT 이사회 의장)와 여은정 중앙대 교수, 표현명 전 롯데렌탈 대표가 주총을 앞두고 모두 사퇴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주총에 상정된 3명에 대한 재선임 안건은 자동 폐기됐다.

이들의 사퇴 결정에는 KT 최대주주인 국민연금(지분 10.12%)의 의결권 행사 방침 발표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연금은 전날 오후 표 사외이사의 재선임 안건에 대해 ‘중요 거래 관계에 있는 회사에 최근 5년 이내 재직한 임직원’에 해당한다는 이유로 반대 의견을 냈다. 2대 주주인 현대차그룹(지분 7.79%)도 표 이사에 대해 반대 입장을 밝혔다.

국민연금과 현대차그룹 지분은 약 18% 수준이지만, 다른 주주에게 미치는 영향력이 크다는 점에서 재선임 안건이 가결되기 어려울 것이란 관측이 많았다. 표 이사 재선임 안건 통과가 어려워지자 함께 3년간 이사회를 꾸려온 나머지 두 후보도 동반 사퇴한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이로써 총 8명인 KT 사외이사 중 헌법재판소 사무처장 출신인 김용헌 법무법인 유한 대륙아주 변호사만 남게 됐다. 다만 사외이사 정족수가 3인 이상이어야 하는 상법 규정에 따라 KT는 당분간 차기 이사회가 구성될 때까지 김 이사와 더불어 이날 사퇴한 3명을 대행 자격으로서 당분간 이사회 의사 결정에 참여토록 할 예정이다.

KT 이사회는 신임 사외이사 및 대표이사 후보 선임 절차를 추진할 방침이다. 지배구조 개선 작업과 두 차례 임시 주주총회 개최 등을 포함해 새 대표 선임까지 약 5개월 걸릴 것으로 추산된다.

양민철 기자 list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