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현 금융위원장 “지속적인 금리 인하 필요하다”

금융당국, 5대 금융지주회장단과 간담회 개최


금융당국이 금융지주 회장들에게 금리를 지속적으로 인하하는 등 경영합리화를 통해 시장금리 상승을 자체적으로 흡수해달라고 31일 당부했다.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간담회를 열어 “고금리 문제와 관련해 금융권에서 신규대출 금리 인하를 위한 큰 노력이 있었다”며 “국민이 이를 체감하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금리인하 노력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시장금리 상승 같은 원가상승요인이 있지만, 경영합리화 등을 통해 금융권에서 자체적으로 최대한 흡수해달라”며 “대출자에 전가되는 금리 인상이 최소화되도록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는 김 위원장과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KB국민·신한·우리·하나·NH농협금융지주 회장단, 김광수 은행연합회장이 참석했다.

내부통제 제도개선에 관해서도 언급했다. 김 위원장은 “최근 미국과 유럽의 은행사태는 내부통제와 위험관리 능력에 대한 고객의 신뢰 확보가 얼마나 중요한지 보여줬다”며 “경영진이 보다 확실한 책임감을 가지고 각종 리스크를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배구조를 개선해야 한다는 지적도 있었다. 그는 “경영진의 보수체계와 관련해서 임원이 성과와 책임에 부합하는 보수를 받을 수 있도록 정당성을 확보해야 한다”며 “단기 실적주의로 회사에 손실이 발생한 경우 성과급을 환수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만들어 책임을 다하는 문화가 뿌리내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광수 기자 g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