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 받은 국세 100조원 돌파…체납액 1위는 ‘강남’

지난해 말 기준 누계 국세 체납액 102조5000억원


정부가 못 받은 국세 체납액이 작년 말 기준으로 100조원을 돌파했다. 체납액이 가장 많이 쌓여있는 지역은 서울 강남으로 집계됐다. 가장 많이 세금을 걷은 세무서는 서울 남대문세무서였다.

31일 국세청이 발표한 ‘2023년 1분기 국세통계’를 보면 지난해 말 기준 국세 누계 체납액은 102조5000억원이다. 2021년 99조9000억원과 비교해서 2.6% 증가했다. 이 중 징수 가능성이 큰 ‘정리 중 체납액’은 전체의 15.2%인 15조6000억원에 그쳤다. 84.8%에 해당하는 86조9000억원은 징수 가능성이 낮은 ‘정리보류 체납액’으로 분류됐다.

전국에서 가장 누계 체납액이 많은 지역은 서울 강남으로 집계됐다. 전국 세무서 133곳 중 서울 강남세무서의 체납액이 2조3042억원으로 1위를 기록했다. 이어 용인세무서가 2조2806억원으로 2위를 차지했고 삼성세무서(2조2565억원), 서초세무서(2조2386억원), 역삼세무서(2조2286억원)가 뒤를 이었다.

누계 체납액 중 가장 비중이 큰 세목은 ‘부가가치세’로 36.0%(27조9000억원)로 집계됐다. 이어 소득세가 30.8%를 차지해 23조8000억원으로 나타났다. 양도소득세(12조원)와 법인세(9조2000억원)가 그 뒤를 이었다.

국세청이 지난해 걷은 세금은 384조2000억원으로 분석됐다. 전년 동기 대비 14.9%(49조7000억원)늘었다. 2021년 기업 실적이 개선되고 소비가 늘어난 영향으로 분석된다. 세수 비중은 소득세(33.5%)가 가장 높았고, 법인세(27.0%)와 부가가치세(21.2%) 순이었다.

전국 세무서 중 세수 1위는 서울 남대문세무서가 차지했다. 남대문 세무서는 법인세 비중이 높은 세무서로 2021년 18조2000억원에서 10.4%(1조9000억원)늘어난 20조1000억원으로 집계됐다. 뒤이어 서울 영등포세무서(15조858억원), 부산 수영세무서(14조9212억원)가 뒤를 이었다.

코로나19와 산불, 호우 등 특별재난지역으로 어려움을 겪는 납세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납부기한 연장 등 납세유예는 344만건, 총 19조3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광수 기자 g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