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시, 평생학습포털 ‘서울런4050’으로 확대 개편

중장년 세대 위한
교육 등 다양하게 담아


서울시가 평생학습포털을 중장년 세대를 포괄하는 플랫폼으로 확대 개편한다. 시는 직무교육, 컨설팅 등을 이곳에서 제공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31일부터 서울시평생학습포털을 ‘서울런4050’으로 개편해 중장년의 직업전환을 집중지원 한다고 밝혔다.

‘서울평생학습포털’은 회원 수 130만명의 서울시 온라인 평생교육 플랫폼으로 이번 개편을 통해 서울런4050 사업 소개·온·오프라인 연계 ‘미네르바형 직무교육’(온라인 학습 제공 및 현장 실습 연계 프로그램) 제공·경력 전환 전문 상담 및 컨설팅 등을 제공한다.

구체적으로 시는 5개 분야(리더십, 직무역량 개발, 디지털, 창업, 자격증) 390여개 온라인 콘텐츠를 무료로 제공하고, 심화학습을 위한 서울시 산하 63개 현장실습 기관의 오프라인 강좌도 연계해 제공할 계획이다. 온라인 과정을 통해 학습한 내용을 오프라인에서 체험, 심화·발전시킬 수 있도록 학습자가 온라인 과정을 선택하면 연계된 오프라인 과정이 포털 화면에 함께 표출된다. 또 시는 평일 업무시간에 수강이 어려운 현직 직장인을 위해 주말·야간 현장실습 강좌를 제공하고, 수요에 따라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시는 4월 국가평생교육진흥원에서 운영하는 K-MOOC의 취업역량 강화, 4차 산업혁명, 인공지능(AI) 등 300여 개 온라인 강좌를 연계해 더욱 풍성한 직업역량 강화 콘텐츠도 지원할 방침이다. 또한 7월에는 이직·전직·창업 등과 관련한 온라인 특화 콘텐츠 등도 제공한다.

이회승 서울시 평생교육국장은 “서울런4050은 전환기 중장년이 더 나은 내일을 꿈꿀 수 있도록 이들의 성장을 돕는 효과적인 정책”이라며 “앞으로도 서울시는 서울의 4050 세대와 동행하며 중장년이 더욱 행복한 서울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