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프로야구 개막 D-1… 檢, KBO 압수수색 ‘간부 배임수재 혐의’

KBO 마케팅 자회사 KBOP도 압수수색

KBO 사무실이 있는 서울 강남구 야구회관 모습. 뉴시스

한국프로야구 개막 전날 검찰이 한국야구위원회(KBO) 사무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김수민)는 31일 오전 서울 강남구 KBO 사무실과 KBO 산하 자회사인 케이비오피(KBOP) 사무실 등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검찰은 KBO 간부 배임수재 혐의와 관련한 사건을 경찰에서 송치받아 강제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KBOP는 리그 스폰서십 선정 관리나 리그 공식 후원사 유치 관리, 각 구단에서 위임받은 통합 상품화 사업, 리그 중계권 사업 등을 맡고 있는 마케팅 자회사다.

이날 압수수색은 오는 1일로 예정된 프로야구 정규시즌 개막을 하루 앞두고 진행됐다.

양한주 기자 1wee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