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日외무상, 3년 만에 중국 방문… 中외교부장과 회담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 연합뉴스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이 다음 달 1일부터 이틀간 중국 베이징에 방문한다. 일본 외무상이 중국을 방문하는 것은 2019년 12월 이후 3년여 만이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하야시 외무상은 31일 기자회견에서 중국 방문 일정을 공개하며 “중국과 사이에는 많은 과제와 현안이 있다. 건설적이고 안정적인 중·일 관계 구축을 위해 심도 있는 의견 교환을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친강 중국 외교부장 겸 국무위원과의 회담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관련해 중국의 책임 있는 행동을 촉구할 것으로 분석된다. 이달 베이징에서 구속된 50대 일본인 남성의 조기 석방 문제도 주요 의제다. 아울러 양국이 영유권 분쟁 중인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 열도 문제와 동중국해 정세도 의제로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하야시 외무상은 중국에서의 일정을 소화한 뒤 내달 3∼6일에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벨기에 브뤼셀을 찾는다. 교도통신은 “하야시 외무상이 나토 회의에 참석할 예정인 한국, 호주, 우크라이나 외교장관 등과 개별 회담도 조율하고 있다”고 전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