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알바생, 애인 껴안고 뽀뽀…“업무방해죄는 아냐”

애인 반갑다며 손님 들어와도 스킨십 계속
변호사 “업무방해죄 묻기 쉽지 않다”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했던 직원이 근무 중 남자친구로 추정되는 남성을 불러 애정행각을 하는 모습. 30일 방송된 JTBC 화면.

단기로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했던 직원이 근무 중 남자친구를 불러 수차례 애정행각을 하는 모습이 CCTV에 포착돼 황당하다는 편의점 점주의 사연이 공개됐다.

30일 방송된 JTBC ‘사건반장’에는 손님이 들어와도 애정행각을 했던 아르바이트생의 불량한 근무 태도를 알게됐다는 편의점 점주 A씨의 사연이 전해졌다.

서울 관악구에서 편의점을 운영하는 A씨는 최근 몸 상태가 좋지 않아 단기로 일할 아르바이트생을 구했다. 그는 아르바이트생 B씨를 며칠 동안 채용해 자신의 빈 자리를 채웠다.

며칠 뒤 다시 출근한 A씨는 손님들로부터 B씨에 대한 좋지 않은 이야기를 들었다. 손님들은 “일하던 아르바이트생이 손님이 와도 인사하지 않더라” “뭘 물어봐도 대꾸도 안했다” 등의 말을 했다.

A씨는 B씨가 어떻게 근무했는지 의아해 B씨가 근무했던 기간의 CCTV 영상을 찾아봤다. 영상 속에는 B씨가 근무시간에 자신의 남자친구로 추정되는 남성을 불러 스킨십을 하는 장면이 담겼다.

B씨는 물건을 정리하다가 한 남성과 입을 맞췄고, 손님이 들어와도 남성을 껴안거나 그의 목에 팔을 올렸다. B씨의 이런 행동은 근무 기간 3일 내내 계속됐다.

A씨는 “이 남성이 CCTV 위치를 확인하더니 B씨와 함께 사각지대로 이동해 5분 넘게 나타나지 않기도 했다”고 전했다. 그는 “B씨에게 CCTV 영상을 보여주며 근무태도에 대해 물었더니 남자친구가 오니까 너무 반가워서 그렇게 했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혹시 다른 점주들도 (B씨 같은 아르바이트생 때문에) 피해를 볼 수 있어 영상을 공개한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 출연한 박지훈 변호사는 B씨의 행위에 대해 “업무방해죄를 묻기는 쉽지 않다”고 언급했다. 그는 “업무방해죄는 허위 사실을 유포하거나 속임수 또는 위계를 쓰거나 위력을 행사하는 등의 행위가 있어야 한다”며 “B씨의 행위는 그런 것에는 해당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다만 “근무 태만에 대한 내부 징계 정도는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