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우이천·망우리공원’…서울시가 추천하는 꽃길 가볼까

서울시 봄꽃길 171곳 선정 발표

우이천 벚꽃길.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봄꽃을 즐길 수 있는 꽃길 171곳을 선정해 발표했다.

서울시는 성동구 응봉근린공원(대현산)·광진구 중랑천 장미정원·중랑구 신내로·망우리공원·강북구 우이천 벚꽃길을 서울시가 선정한 봄 꽃길에 추가한다고 31일 밝혔다.

서울시가 선정한 봄꽃길은 장소 성격에 따라 도심 속 걷기 좋은 봄 꽃길(가로변)·공원에서 봄을 만끽할 수 있는 꽃길(공원)·물길을 따라 산책하기 좋은 봄 꽃길(하천변)·산책길에 만나는 봄 꽃길(녹지대)로 구분해 전체 길이가 244㎞에 이른다.

서울시 추천 봄 꽃길은 기존에는 166곳이 있었지만 올해 5곳이 추가돼 총 171곳으로 늘었다. 구체적으로 가로변 꽃길은 영등포구 여의동·서로, 금천구 벚꽃로 등 74곳이, 공원 내 꽃길은 경춘선 숲길, 서울식물원, 서울로7017 등 53곳이 있다. 또 하천변 꽃길은 한강, 중랑천 등 35곳이 있으며, 강북 우이천변 녹지대, 양재대로 녹지대 등 녹지대에도 9곳의 봄꽃길이 있다.

서울의 봄을 알리는 봄 꽃길에는 벚꽃·이팝나무·유채꽃·개나리·진달래· 연상홍 등 봄을 대표하는 꽃 외에도 장미·야생화·튤립·데이지·페추니아·라벤더 등 다양한 종류의 꽃이 조성되어 도시경관뿐 아니라 시민들의 마음도 아름답게 바꾸어나갈 계획이다.

서울의 아름다운 봄 꽃길 171선은 스토리인서울과 스마트서울맵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영봉 서울시 푸른도시여가국장은 “봄바람에 마음까지 설레는 요즘, 발길 닿는 곳곳 어디서든 아름다운 꽃의 향연을 즐기시길 바란다”라며 “봄 꽃길과 함께 주변의 공원프로그램이나 역사·문화공간도 함께 둘러보시길 추천한다”고 말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