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LCK, 디지털 콘텐츠 사업 나선다


LCK가 리그 및 선수의 IP(지식재산권)을 이용한 디지털 상품 제작에 나선다.

LCK는 31일 서울 종로구 롤파크에서 디지털 콘텐츠 전문 기업 레전더리스와 IP 라이센싱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LCK가 가진 선수와 팀의 IP 및 경기 영상을 활용해 ‘디지털 콜렉터블 서비스’에 나설 계획이다.

양사는 LCK에서 활동하거나, 활동했던 선수들 및 경기의 IP를 활용한 디지털 상품을 제작·판매할 예정이다. LCK 측은 “판매 수익을 선수와 게임단에 배분해서 지속 가능한 선순환 e스포츠 생태계를 만들 목적”이라고 밝혔다.

오상헌 LCK 대표는 “2012년 스프링 시즌 첫 경기를 치른 이후 11년 동안 LCK는 가장 강한 팀들이 모여 경쟁하는 리그로 성장했고, 수많은 스타 플레이어를 배출했다”며 “이번 협업을 통해 LCK 팬들에게 색다르고 독특한 경험을 제공하겠다”라고 밝혔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