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축제 도중 ‘사원 바닥’ 붕괴…35명 사망·12명 실종

사망자 대부분 어린이와 여성
바닥 아래 7.6m 깊이 우물로 추락해
“엉성한 철근 구조물로 바닥 덮어…당국 경고도 무시”

30일(현지시간) 인도 중부 마디아프라데시주 인도레의 한 힌두교 사원 바닥이 무너져 힌두교 축제를 즐기려고 모인 인파가 바닥 아래 우물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인도 당국은 현재까지 35명이 사망했으며 실종자를 찾고 있다고 밝혔다. AP연합뉴스

인도 중부의 한 사원에서 축제 열리던 중 바닥이 꺼져 35명 이상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원 바닥 아래에 7.6m 깊이의 계단식 우물이 있었는데, 바닥이 붕괴되면서 사람들이 우물로 추락해 피해를 키운 것으로 파악됐다.

31일(현지시간) 현지매체 타임스오브인디아에 따르면 인도 중부 마디아프라데시주 인도레의 힌두교 사원 바닥이 갑자기 붕괴됐다. 사실상 우물의 덮개 역할을 하고 있던 사원 바닥은 엉성한 철근 구조물 위에 타일을 얹은 형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당시 사원은 힌두교 축제 ‘람 나바미’를 즐기려는 사람들로 북적였다. 인파가 몰리자 엉성한 바닥은 그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무너졌고, 사람들은 그 아래 우물로 추락했다.

목격자들은 “사고 당시 큰 소리가 나면서 바닥이 내려앉았다”면서 “사람들은 바닥 아래에 우물이 있다는 사실조차 모르고 있었다”고 전했다. 바닥 아래에 있던 우물은 약 50년 전에 만들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 경찰은 현재까지 35명의 시신을 수습했으며, 사망자 대부분은 어린이와 여성이라고 밝혔다. 18명은 부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됐다. 12명은 실종 상태다.

당국은 구조대원 140여명과 군 병력을 동원해 수색과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구조팀 관계자는 바닥에 물이 많아 수색이 어려운 상태라며 “밧줄, 사다리 외에 산소통을 갖춘 잠수부도 동원했다”고 밝혔다.

시 당국은 지난 1월 안전 문제를 이유로 사원 소유주에게 바닥 덮개를 제거하라고 명령했지만, 사원 측은 이 경고를 무시한 것으로 전해진다.

나렌드라 모디 총리는 트위터를 통해 “유족에게 위로의 뜻을 전하며 정부는 조속한 구조와 수색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주 당국은 유족과 부상자 가족에게 각각 50만루피(약 790만원)와 5만루피(약 79만원)의 위로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선예랑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