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 이어 테슬라도… 中 CATL과 미 배터리 공장 합작 추진


미국 전기차 회사 테슬라가 세계 전기차용 배터리 1위 기업인 중국 CATL와 합작해 미국 텍사스주에 배터리 공장을 건설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ATL은 저가형 배터리인 리튬인산철(LFP) 배터리를 주로 생산한다. 미국 완성차 업체 포드에 이어 테슬라도 전기차 생산 비용 절감을 위해 중국 CATL과의 협력에 나선 모습이다.

블룸버그통신은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지난달 말 완성차 업체 포드와 CATL 간의 파트너십 모델과 유사한 계획을 테슬라가 추진하려 한다고 보도했다. 포드는 CATL와 함께 미국 미시간 주에 배터리 합작 공장 건설 계획을 발표했다. 공장 설립 비용 약 35억 달러를 포드가 부담하고, CATL은 배터리 관련 기술을 제공하고 로열티를 지급받는 방식이다. 이를 두고 조 바이든 행정부가 글로벌 공급망의 ‘탈중국’을 골자로 추진하는 인플레이션감축법(IRA)을 우회하려는 시도라는 해석이 나왔다.

최근 전기차 시장 경쟁이 격화되며 테슬라를 비롯해 포드, 폴크스바겐 등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이 적극적으로 LFP 배터리를 채택하고 있다. LFP 배터리는 국내 배터리 업체들의 주력 제품인 삼원계 NCM(니켈·코발트·망간) 배터리보다 에너지 밀도가 낮지만, 가격이 저렴해 전기차 생산 비용을 줄일 수 있다. 포드는 전기차용 배터리 핵심 광물인 니켈을 확보하기 위해 인도네시아 공장에 약 45억 달러 투자 방침을 내놓기도 했다.

양민철 기자 list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